?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2. 그가 이르되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나는 떡이 없고 다만 통에 가루 한 움큼과 병에 기름 조금 뿐이라 내가 나뭇가지 둘을 주워다가 나와 내 아들을 위하여 음식을 만들어 먹고 그 후에는 죽으리라

13. 엘리야가 그에게 이르되 두려워하지 말고 가서 네 말대로 하려니와 먼저 그것으로 나를 위하여 작은 떡 한 개를 만들어 내게로 가져오고 그 후에 너와 네 아들을 위하여 만들라

14.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이 나 여호와가 비를 지면에 내리는 날까지 그 통의 가루가 떨어지지 아니하고 그 병의 기름이 없어지지 아니하리라 하셨느니라

15. 그가 가서 엘리야의 말대로 하였더니 그와 엘리야와 그의 식구가 여러 날 먹었으나

16. 여호와께서 엘리야를 통하여 하신 말씀 같이 통의 가루가 떨어지지 아니하고 병의 기름이 없어지지 아니하니라


메시지

여인이 말했다. "당신의 하나님께서 참으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는데, 내게는 한 조각의 빵도 없습니다. 통에 밀가루 한 움큼과 병에 기름이 조금 남아 있을 뿐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나는 내 아들과 먹을 마지막 식사를 준비하기 위해 땔감을 주워 모으던 중이었습니다. 그 음식을 먹고 나서 우리는 죽을 작정입니다."

엘리야가 여인에게 말했다. "아무것도 걱정하지 마시오. 어서 가서 방금 말한 대로 하시오. 그러나 먼저 나를 위해 작은 빵을 만들어 이리 가져다 주시오. 그러고 나서 남은 것으로 그대와 아들을 위해 음식을 만드시오.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나 하나님이 이 땅에 비를 내려 가뭄을 끝낼 때까지, 그 밀가루 통이 바닥나지 않고 기름병이 마르지 않을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소."

여인은 곧바로 가서 엘리야가 시킨 대로 했다. 그랬더니 과연 그의 말대로 되었다. 여인과 그 가족에게 날마다 먹을 양식이 생긴 것이다. 밀가루 통은 바닥나지 않았고 기름병은 마르지 않았다. 하나님의 약속이 엘리야가 전한 그대로 이루어졌다!


------------------


하나님께서 엘리야에게 만나라고 지정하신 사람은 사르밧의 과부였습니다.
그것도 너무 가난해서 먹을 것이 다 떨어진 사람이었지요.
오죽하면 남은 재료로 마지막 음식을 만들어 먹고 아들과 함께 죽으려고 했다고 말하겠습니까?


그런 그녀에게 엘리야는 믿음으로 순종하라고 권면합니다.
지금 가지고 있는 것을 내어놓으면 풍성해질 것이라고 말이지요.

신기하게도 그녀는 엘리야의 말을 따릅니다.
그리고 엘리야의 말대로 기적을 경험하게 되지요.
통의 가루와 병의 기름이 다함이 없이 계속해서 샘솟듯 나왔던 것입니다!
아, 우리에게도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이 사건은 모든 것이 하나님께 달려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풍요를 좇아 바알을 숭배하기 시작한 이스라엘은 오히려 가뭄을 만나게 되었고,
바알 숭배의 본거지에 사는 이방 여인은 하나님께 순종함으로 공급하심을 경험하게 된 것이지요.
이스라엘이 예수 그리스도를 받아들이지 않았을때
구원이 이방인들에게까지 (우리들에게까지) 이르게 된 것도 생각나게 하네요.


또한 지금 가지고 있는 것을 믿음으로 하나님께 드릴 때
예상치 못한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게 된다는 것도 알 수 있습니다.

헌금에 대해 이야기하면 부담스러워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그래도 할 말은 해야겠습니다.^^


헌금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것이 구원에 관계가 있어서가 아니라
(헌금 안하면 저주받네 어쩌네 하는 이야기는 무시해버리세요)
믿음의 훈련의 차원에서 중요한 것이지요.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모든 것의 주인이심을 인정하는 것이고,
삶에서 그 믿음을 보여주는데 가장 구체적인 방법 중 하나가 헌금입니다.
제일 내놓기 힘든 것이 재물이니까 역설적으로 가장 강력한 훈련이 되는 것이지요.
자녀교육, 노후대책 등을 다 생각하면 사실 헌금하기가 어렵지 않습니까?
하지만 제한된 상황에도 불구하고 믿음으로 순종할 때만 경험할 수 있는 은혜가 있으며
그런 은혜를 경험할 때 믿음이 성장하는 것입니다.


물론 예전에 너무 무리하게 헌금을 강요하고
그에 따른 부작용도 많긴 했습니다만
요즘에는 반대로 너무 헌금 이야기를 안해서 
우리의 예상을 뛰어넘어서 공급하시는 하나님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놓치기도 합니다.
균형을 잡는다는 것은 참 쉽지 않네요.


물론 지혜도 필요하겠지만
가끔은 너무 따지지 않고 믿음으로 무리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Comment '14'
  • ?
    위정희 2018.02.13 07:08
    아멘.
  • ?
    박순복 2018.02.13 07:17
    아멘.
    내가 그런 상황 이였다면 사르밧 과부 처럼 순종 했을까 생각 해봅니다
    주님 어떤 상황 에서도 순종 하는 믿음 주소서
  • ?
    박선민 2018.02.13 07:24
    아멘.
  • profile
    신수옥 2018.02.13 07:42
    아멘.
    믿음으로 순종하겠습니다.
    계산을 앞세우기 보다 믿음을 앞세우겠습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것임을 알면서도 세상적인 계산을 게을리 하지 않았음을 고백합니다.
    주님, 이 작은 믿음을 용서하여 주시고 사르밧 과부에게서 배울 수 있게 해주시옵소서.
  • ?
    김봉심 2018.02.13 08:06

    엘리야시대나 예수님 이 땅에 계실 때나 (과부의 두렙돈 칭찬하신~~)
    과부에게 관심이 많으신 우리 하나님!

    사십도 되기 전에 혼자된 친구가 있어요.
    예수님을 좀 잘믿으려는 그 때에,
    얼마나 가슴앓이를 했는지~~ 왜요? 주님!
    장지에 갔을 때 아직 어린 아들이 양손 검지로 머리에 뿔을 만들고
    송아지 앞에서 장난을 치는 모습에 그것을 보는 모든 이들이 더 많이 울었지요.
    사업하던 남편 그렇게 보내고 사업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니
    아파트는 빚으로 넘어가고, 어린 두아들과 함께 친정으로 들어 갈때
    무슨 말로 위로할 수 있었을까요?
    너무 예의발라 우리 친구들이 '교양녀'라 불렀던~~~
    함께걷는 교회 개척에는 그의 간절한 기도와 헌금이 녹아 있는 것을
    우리 주님은 아십니다.

    그 때나 지금이나 과부들을 사랑하시고, 보고 계시고,
    즐겨 들어 쓰시는 나의 아버지!
    감사합니다.
    주님앞에 서는 날까지 능력의 오른손으로 잡아 주실줄 믿습니다. 아멘!

  • ?
    전영석 2018.02.13 08:07
    주님 믿음으로 한발 더 나아가게 하소서 아멘
  • ?
    이상형 2018.02.13 08:26
    아멘~~~
  • ?
    장성달 2018.02.13 08:33
    하나님의 도우심은 언제 어디서 어떻게 나타날지 모릅니다.
    우리가 어떤 상황에 놓여 있더라도 하나님을 믿는 믿음의 끈은
    놓지 않아야 한다는것은 모두 아는것이지만 믿음은 희생을
    동반한다는 사실 또한 믿습니다.
    자기가 하고싶은것을 다하고 그다음 믿음을 가진다는게
    어불성설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주여. 우리들을 도와주소서. 아멘
  • ?
    최경인 2018.02.13 08:41
    아멘..
  • ?
    박선영 2018.02.13 09:36
    아멘
  • profile
    송문영 2018.02.13 10:52
    아멘~~~!!!
  • profile
    신종욱 2018.02.13 11:03
    아멘
  • ?
    김경숙 2018.02.13 11:58
    아멘
  • ?
    탁용준 2018.02.13 18:00
    사르밧 과부의 순종의 마음과 화수분의 하나님사랑이 지금도 우리와 함께함을 믿습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1202 사순절 사순절 제 8일 -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 (갈라디아서 4:19) 19 2018.02.22
1201 사순절 사순절 제 7일 - 감사하는 자 (골로새서 3:15) 24 2018.02.21
1200 사순절 사순절 제 6일 - 소망 (로마서 5:3-5) 14 2018.02.20
1199 사순절 사순절 제 5일 - 믿음의 영웅들과 우리 (히브리서 11:39-40) 17 2018.02.19
1198 사순절 사순절 제 4일 - 누구의 종입니까? (로마서 6:15-18) 13 2018.02.17
1197 사순절 사순절 제 3일 - 두 번의 유월절 (민수기 9:9-12) 8 2018.02.16
1196 사순절 사순절 제 2일 - 견디고 오래 참는 힘 (골로새서 1:11-12) 13 2018.02.15
1195 사순절 사순절 제 1일 - 우리를 용서하소서 (시편 51편) 17 2018.02.14
» 열왕기상 떨어지지 않는 가루와 기름 (열왕기상 17:12-16) 14 2018.02.13
1193 열왕기상 시돈으로 가라 (열왕기상 17:8-10) 15 2018.02.12
1192 시편 나의 영을 부탁하나이다 (시편 31:5-8) 13 2018.02.10
1191 열왕기상 날아라 까마귀 (열왕기상 17:2-7) 16 2018.02.09
1190 열왕기상 여호와는 나의 하나님이시다 (열왕기상 17:1) 19 2018.02.08
1189 열왕기상 디셉사람 엘리야 (열왕기상 17:1) 18 2018.02.07
1188 열왕기상 쉬어가는 코너 - 진정한 왕 (열왕기상 1-16장) 18 2018.02.06
1187 열왕기상 여리고성을 다시 세우려다가 (열왕기상 16:34) 19 2018.02.05
1186 시편 주의 이름을 생각하셔서 (시편 31:1-4) 8 2018.02.03
1185 열왕기상 이세벨과의 결혼 (열왕기상 16:31-33) 20 2018.02.02
1184 열왕기상 무뎌지지 않도록 (열왕기상 16:29-31) 20 2018.02.01
1183 열왕기상 인생의 평가 기준 (열왕기상 16:23-28) 16 2018.01.31
1182 열왕기상 분열, 또 분열 (열왕기상 16:21-22) 16 2018.01.30
1181 열왕기상 권위에 대한 순종 (열왕기상 16:15-20) 14 2018.01.29
1180 시편 살아가는 이유 (시편 30:8-12) 14 2018.01.27
1179 열왕기상 헛된 것들 (열왕기상 16:11-14) 18 2018.01.26
1178 열왕기상 있어야 할 자리 (열왕기상 16:8-10) 21 2018.01.25
1177 열왕기상 어느 자리에 있든지 (열왕기상 16:2-7) 17 2018.01.24
1176 열왕기상 아름다운 세습 (열왕기상 15:33-16:1) 19 2018.01.23
1175 열왕기상 슬픈 예언이 이루어지다 (열왕기상 15:28-32) 17 2018.01.22
1174 시편 노염은 잠깐이요 은총은 평생이라 (시편 30:1-7) 10 2018.01.20
1173 열왕기상 인생 요약 (열왕기상 15:25-27) 13 2018.01.1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7 Next ›
/ 4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